내가 겪은 실화. 육감적인 아줌마와의 정사 - 3부 > 유부녀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부녀야설

내가 겪은 실화. 육감적인 아줌마와의 정사 - 3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섹스게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03-12 03:06 조회 7,741회 댓글 2건

본문

내가 겪은 실화. 육감적인 아줌마와의 정사(3편)

노래방을 나온 우리는 근처의 여관으로 향했다.

아줌마는 가끔 망설이는것 같았지만 나는 이미 아줌마의 핸드백을 들고있었고 내가 자꾸 재촉하였기에 결국 한 여관으로 들어갔다.

카운터에서 계산을 하고 콘돔을 세개를 달라고 했다.

주인아줌마가 살짝 웃으며 세개 맞냐고 확인했다.

아줌마와 같이 3층에 있는 우리들을 위한 방으로 올라갈때의 떨림과 기대감…

하지만 문을 열고 방에 들어서자 아랫도리부터 끓어오르는 성욕이 모든 감정을 덮었다.


문을 잠그자 마자 난 그녀를 껴안고 키스했다.

키스를 하며 난 아줌마의 스커트를 올리고 팬티를 약간 헤집으며 두손으로 엉덩이를 감싸쥐었다.

그때 아줌마의 스타킹이 밴드스타킹임을 알았다.

아줌마는 조금 깊은 신음을 내며 두 손으로 나의 벨트를 풀고 자크를 내렸다.

나도 호응하여 두발을 들어 바지를 벗었고 아줌마는 한손으로 이미 뻣뻣해진 나의 물건을 팬티 바깥으로 비벼주었다.

입술을 땐후 아줌마는 나의 셔츠를 벗겼고 나도 그녀의 블라우스를 벗겼다.

그녀의 풍만한 가슴이 드러났고 나는 거기에 얼굴을 묻으며 아줌마의 팬티를 벗겼다.

원래는 스커트를 먼저 벗길려고 했는데 잘 되지 않아 바로 팬티를 내려버렸다.

아줌마가 다리를 살짝 들어 호응해 주었고 역시 기대한대로 검은색 망사 팬티였다.

아줌마는 스스로 스커트와 브래지어를 벗어버렸고 스타킹도 벗으려 했지만 내가 신고있는데 더 섹시하다고 하자 그대로 두었다.

그리고 나의 팬티를 내려주었고 양말도 벗겨 주었다.


나는 무척 흥분했지만 서두르지는 않았다.

그녀에게 충분히 서비스해주기로 마음먹고, 그녀를 침대에 살짝 뉘었다.

보통 씻고 하는게 정석인것 같은데 당시는 둘다 술이 많이 취했고 많이 흥분된 상태였기 때문에 바로 섹스를 했던것 같다.

나는 우선 그녀에게 다시한번 깊은 키스를 했다.

이번에는 키스하며 그녀의 유방을 부드럽게 쓰다듬기도 하고 엉덩이와 가랑이를 쓰다듬기도 하였다.

그런다음 아줌마의 목을 ?았는데 처음에는 부드럽게 하다가 점점 세차게 빨았다.

아줌마의 신음은 조금씩 깊어졌다.

나의 혀와 입술은 어깨로 내려왔고 그다음엔 겨드랑이로 갔다.

면도를 하지 않아 털이 무성했고 약간은 시큼한 냄새가 났지만 전혀 신경쓰이지 않았다.

나의 혀와 입술은 계속 이동하여 그녀의 팔과 손가락 하나 하나까지 ?았다.

그녀는 조금 웃으며 간지럽다는 시늉을 했지만 좋아하는것 같았다.

아줌마의 피부는 조금 처진것 같았지만 나이에 비해서는 상당히 팽팽한것 같았다.


난 드디어 그렇게 바라던 아줌마의 젖가슴을 애무하기 시작했다.

한손으로 유방을 움켜쥐고 솟아오른 젖꼭지를 처음에는 살살 빨기도 하고 혀로 굴리기도 했고 강도를 점점 세게 하였다.

역시 아줌마라서 그런지 세게 빠니까 더 좋아하는것 같았다.

양쪽 유방을 충분히 빨아준후 나의 혀와 입술은 더 아래쪽으로 내려왔다.

역시 나이는 속일수 없어서 아랫배에 살이 좀 있었지만 전혀 개의치 않고 배와 배꼽을 ?아주었다.

그리고 아줌마의 무성한 수풀을 스치고 나의 입술은 그녀의 허벅지 안쪽을 향했다.

아줌마의 다리를 벌리고 양쪽 허벅지를 ?은후 그녀의 허벅지를 살짝들고 엉덩이 안쪽도 ?아주었다.

아줌마는 참지 못하겠다는양 거칠어진 신음을 토하기 시작했다.

그 신음과 몸짓에서 나의 애무의 종착역에 대한 기대감을 난 읽을수 있었다.


난 그녀의 다리를 벌리고 손가락으로 그녀의 수풀을 헤치며 혓바닥 전체로 그녀의 보지전체를 한번 스윽 ?았다.

그녀의 보지는 그녀의 입술마냥 조금 튀어나와 있었는데 나이 탓인지 그리 팽팽한 느낌은 아니었지만 나는 너무나 황홀했다.

한번 스윽 ?자 이미 나오기 시작한 아줌마의 애액이 나의 혀에 묻었고 아줌마는 “으으윽…” 하며 거친 신음을 토했다.

난 정성스럽게 그녀의 꽃잎을 애무해주었다.

혀로 크리토리스를 자극하기도하고, 전체적으로 ?아주기도 하고, 혀를 꼿꼿이 세워서 그녀의 질속으로 넣어보기도 하고 엉덩이를 들고 항문을 ?기도 했다.

같은동작을 20-30회정도 반복하며 15분에서 20분정도 집중적으로 보지와 항문만 애무했다.

애무를 하며 베게를 아줌마의 엉덩이와 허리에 끼웠고 아줌마는 허리를 들어서 동조해 주었다.

아줌마는 애무만으로 절정에 이른듯 “ 자기야! 자기야!…” 를 반복하며 나의 애무를 온몸으로 느꼈다.

아줌마가 “이제 내가 해줄께” 라고 하며 허리를 들었고, 우리는 자세를 바꾸어서 내가 베게를 슬쩍베고 누웠다. [3편 끝]



………………………………………………………………… ……………………


최대한 사실적으로 기술하려고 애썼읍니다.

조금 지루하신분들께는 죄송합니다.

댓글목록

미사랑1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미사랑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자들이랑 1:1랜덤매칭으로 노는곳 알려줌 ㅋ

트위터나 인스타 일탈계 비공계에서 놀던애들이랑

온리팬스 팬트리 활동하던 애들 대거 넘어온듯 ㅋㅋ

인증 전혀 없고 남자는 여자만 매칭돼서 놀기좋음ㅋ

ㅋㅋ 나도 작년에 섹파 3명 찾았다 ㅋㅋ

주소 : http://ranchat.me

김자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김자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동안 꽁떡 어플이랑 채팅사이트 여러개 쓰면서..
나름 어디가 꽁떡하기 좋았는지 정리해 볼겸 끄적거려봄.
 
 
1. 달*한**
 
실시간 다수 매칭이라서 경쟁 타야함 막판에 긴장감 오짐
처음이 어렵고 살아남으면 이후로는 수월함
요즘은 심사가 까다로워져서 새로운 남여 유입이 없어보임
 

2. ㄷ단*
 
한창 랜덤채팅 인기탈때 흥했던 곳으로 홈런후기도 많았고
나같은 평민들도 이곳에서 꿀 많이 빨았음 최근에 다시 깔아봤는데
사람도 없고 조건글로 넘쳐난다. 쪽지 보내고 기다리다 보면 간혹
월척이 뜨기는 하는데 여유 시간 많을때 해야함 강태공들이
많으니 월척 톡아이디 받으면 곧바로 다른쪽으로 이어가야함
 

3. 슈**ㅌ
 
여긴 작년에 핫 했음 이메일로만 가입하고 먼저 접속한 사람을
밀어주는 매칭 방식이라서 일반 랜덤 방식이랑 확실히 틀려 가끔
재미 보는데 기다리기 짜증나면 기본 택시비 정도로 만날 수 있음
 

4. 짝*
 
최근에 누가 기혼녀 만난 후기썰 올려 유명세 탄 곳으로
짧은 거리순으로 먼저 매칭돼서 경쟁타며 시간뺏길 염려가 적음
요즘 유행하는 채팅이고 만나서 꽁떡하기까지는 여기가 가장 쉽다
조건거는 일부 생계형 여성들 차단하고 대충 쪽지만 몇개 날려도
바로바로 답장옴 의외로 오전에도 많고 여자들도 찾기 귀찮으면
가까운 거리순으로 살펴보기 때문에 기다리면 쪽지도 먼저 온다
 
(좌표: https://bit.ly/45PHgcL (PC 가능))


지금 대학생들 공강 많아서 사람도 많고 나는 4번 같은 경우가
귀찮게 설치 안해서 좋고 목적이 확실한 애들로 걸러져 있어서 쉽다
간혹 근거리에 30대 후반이 보이기는 하는데 지금은 들어가서 근거리
접속자만 봐도 20대 여자가 더 많다는걸 확실히 알 수 있다

게시물 검색


섹스게이트는 성인컨텐츠가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sexgate.me. All rights reserved.